스틸웰 "대중 제재 여지있다"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中 압박
스틸웰 "대중 제재 여지있다"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中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출처: 뉴시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출처: 뉴시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한 데 대해 미국은 중국 관리들과 기업들 제재로 대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남중국해 관련 컨퍼런스에서 관련 질문에 "어는 것도 (논의) 테이블 밖에 있지 않다"며 "그것(제재)을 위한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은 남중국해의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며 9개 점선으로 남중국해를 감싸 안는 'U자' 모양 선을 그었다. 반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베트남 등도 남중국해 영해권이 있다며 맞서고 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해상자원의 권리를 주장하는 건 "완전히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미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3일 성명을 통해 "중국은 남중국해에 일방적으로 의사를 강요할 법적 근거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성명에 중국 외교부도 반응을 내놨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의 역사적 배경과 객관적 사실을 왜곡하고 남중국해 주권 문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겼으며 국제법을 왜곡 및 위반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