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낙지 자원회복 시험 어장 확대·조성한다
전남도, 낙지 자원회복 시험 어장 확대·조성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이 고소득 품종인 낙지의 자원회복을 위해 시험 어장을 확대·조성하고 고밀도 양식 시험을 진행한다. 사진은 낙지 시험 어장 전경.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7.15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이 고소득 품종인 낙지의 자원회복을 위해 시험 어장을 확대·조성하고 고밀도 양식 시험을 진행한다. 사진은 낙지 시험 어장 전경.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7.15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이 고소득 품종인 낙지의 자원회복을 위해 시험 어장을 확대·조성하고 고밀도 양식 시험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여름철 보양식으로 사랑받는 낙지는 국내 생산량이 소비량보다 턱없이 부족해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종이다. 실제로 지난해 국내 낙지 소비량 3만 6899t 중 수입량은 3만 1000여t에 달했다.

전라남도는 전국 낙지 생산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낙지 생산량은 3795t으로 지난 2018년 대비 6.2% 줄어드는 등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여 자원회복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 2014년부터 신안을 시작으로 전남지역 16개소 101㏊에 낙지 목장을 조성하고 알을 품은 어미 낙지를 방류하는 시험을 추진해 개체 수 증가 효과를 확인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더욱 효율적인 양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범 운영한 ‘고밀도 시험 어장 양식’ 결과 기존 대비 낙지 서식 구멍이 약 5~8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따라 기존 무안과 신안에서 추진한 이 사업을 올해 여수, 고흥 등 6개 시·군으로 확대해 가을부터 실질적인 사업 효과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박준택 해양수산과학원장은 “유휴 갯벌을 활용한 자연 친화적 낙지 고밀도 시험 어장 양식이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 양식 기술을 매뉴얼화해 도내 전 해역의 낙지 자원을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