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귀족학교서 무슨 일이…인스타그램 '성폭행 미투'
영국 귀족학교서 무슨 일이…인스타그램 '성폭행 미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인트앤드루스대학 홈페이지
세인트앤드루스대학 홈페이지

영국 왕실의 윌리엄 왕세손 부부가 졸업한 세인트앤드루스대학에서 재학생들이 수십건의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NN 방송은 13일(현지시간) 영국을 대표하는 귀족학교로 꼽히는 세인트앤드루스대가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과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대학 측은 피해 여성들에게 법적인 조언과 함께 경찰 신고를 돕겠다고 약속했다.

피해 여성들은 인스타그램에 페이지를 개설한 뒤 세인트앤드루스대 학생들로부터 성폭행과 폭행,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은 20여건에 달했고, 대부분이 남학생 사교클럽인 '알파 엡실론 파이' 회원들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파 엡실론 파이는 미국에서 창설된 학생 사교클럽으로 영국과 호주, 캐나다 등에도 지부를 운영하고 있다.

세인트앤드루스대의 알파 엡실론 파이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의 회원자격을 일시 정지했다.

알파 엡실론 파이는 이전에도 성폭행으로 논란이 된 전력이 있다.

미국의 명문 공립대학인 펜실베이니아주립대는 지난 1월 성폭행 주장에 휘말린 알파 엡실론 파이의 운영 정지를 명령했고, 템플대의 알파 엡실론 파이 회장은 3건의 성폭행 미수사건에 연관돼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