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결국 사과 “성추행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
이해찬, 결국 사과 “성추행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시정 공백에 책임 통감”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故(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비서에게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에도 위로를 표한다.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3일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에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사안의 시급성과 중대성 때문에 정기회의 전에 이런 내용을 전달했다”며 “이는 2시 기자회견에 대한 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강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전직 비서의 고소 사실을 당에서 사전에 인지했느냐는 질문에는 “몰랐다”고 답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인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인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