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해풍 맞은 단호박 일본 수출길 오른다
[신안] 해풍 맞은 단호박 일본 수출길 오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군이 청정지역 게르마늄 토질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2020년산 단호박 300t을 일본에 수출한다.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20.7.13
전남 신안군이 청정지역 게르마늄 토질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2020년산 단호박 300t을 일본에 수출한다.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 신안=김미정 기자]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청정지역 게르마늄 토질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2020년산 단호박 300t을 일본에 수출한다고 밝혔다.

신안에서 생산된 섬 단호박은 40 농가가 생산자단체를 조직해 수출 대행업체와 계약재배를 통해 지난 4월 54㏊를 파종해 6월에 900t을 생산했다.

일본에 수출하고 남은 600t은 내수 판매를 통해 4억 5000만원의 농가소득이 예상된다.

신안 단호박은 비타민 B와 C를 다량으로 함유하고 있어 칼슘·무기염류·당질이 풍부하며 항암효과, 노화방지, 변비 등에 좋은 웰빙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다이어트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국내 소비자는 물론 일본에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올해 신안군은 섬 단호박을 특화작목으로 육성하고자 종자비, 멀칭비닐, 농자재 지원 등 자체사업으로 1억 7000만원을 지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 섬 단호박이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출길에 오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친환경농자재 지원과 기계화를 통해 농업 경쟁력을 강화해 농가 소득증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