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검찰 조사 받아… 혐의 부인
하정우,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검찰 조사 받아… 혐의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정우 해명 (출처: 네이버 V라이브)
하정우 해명 (출처: 네이버 V라이브)

SBS 보도 “검찰, 조만간 기소 여부 결정 방침”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배우 하정우(42·본명 김성훈)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 8뉴스는 12일 오후 방송을 통해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하정우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검찰이 하정우에 대한 기소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하정우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에 대해 추궁하고, 특히 친동생과 매니저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하지만 하정우는 “프로포폴 투약은 치료 목적이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에도 하정우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2019년 1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약 10회가량 피부 흉터 치료를 위해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약물 남용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현재 하정우는 소속사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