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특별시葬 반대’ 청원 50만명 넘어… 법원 곧 가처분 결정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반대’ 청원 50만명 넘어… 법원 곧 가처분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 서울시가 주관하는 장례)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2일 오후 2시 기준 52만명을 넘어섰다.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천지일보 2020.7.12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 서울시가 주관하는 장례)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2일 오후 2시 기준 동의 52만명을 넘어섰다.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천지일보 2020.7.12

가세연, ‘절차무시·예산낭비’라며 서울특별시장 금지 가처분 신청

법원, 신청 하루만인 12일 오후 3시 30분 심리 열고 판단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 서울시가 주관하는 장례)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2일 50만명을 넘어섰다.

10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글엔 현재 12일 오후 2시 기준 52만 4322명이 서명했다.

해당 청원의 작성자는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나”고 지적했다.

그는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시장은 10일 자정 무렵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후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를 첫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른다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특별시장이 합당한 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은 전날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 신청을 서울행정법원에 냈다.

가세연 측은 현직 서울시장의 장례에 관한 서울특별시장 절차에 법적 근거가 없고, 예산도 낭비된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한 법원의 결정은 장례절차가 예정된 13일 전에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법원은 이례적으로 이날 오후 3시 30분에 심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심리는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이성용 부장판사)가 맡는다.

한편 해당 청원이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명은 넘었으나, 장례가 오는 13일로 끝나는 만큼 청와대의 대답 자체는 큰 의미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