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AI로 장애인 일자리 늘린다
SKT, 5G·AI로 장애인 일자리 늘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ICT기반의장애인 일자리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화상회의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 후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과 참석자들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제작한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들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제공: 나텔레콤)
SK텔레콤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ICT기반의장애인 일자리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화상회의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 후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과 참석자들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제작한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들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SK텔레콤이 5G 시대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 고용 안전망’ 확충에 나선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ICT 기반의 장애인 일자리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인한 일자리 트렌드 변화에 맞춰 장애인들이 ICT 분야 전문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애인 일자리 생태계 관련 선순환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SK텔레콤이 공동으로 기획해 온 ‘장애인 일자리 생태계 조성’의 적용 사례다.

양측은 SK텔레콤의 ICT 역량을 기반으로 장애인에게 장애 유형별 맞춤형IT 직무 전문 교육부터 일자리 정보 제공 및 연결, 취업 사후 관리까지 생애주기별 교육을 지원하는 통합 지원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 오는 20일 고용노동부가 주최하는 ‘장애인 ICT 보조공학기기 공모전’을 공동 주관한다. IC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의 업무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보조공학기기를 만들고 더 나아가 관련 분야 혁신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다.

참가 지원자는 내달 19일까지 관련 홈페이지에서 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SK텔레콤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9월 25일 최종 경연을 펼칠 5개 팀을 발표한 후, 시제품 개발 및 멘토링 진행 결과를 바탕으로 최종 순위를 가리고 아이디어 사업화를 위한 후속 지원도 이어갈 계획이다. 대상을 수상하는 1개 팀에는 1천만원의 상금과 고용노동부장관상을, 나머지 4개 팀에는 총 1200만원 상당의 상금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상을 수여 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8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하고 청각장애인 기사가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 지원을 위해 소셜벤처 ‘코액터스’와도 지속 협력하는 등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업무 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또 ICT 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 청소년들을 위해 장애 유형별 14종의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전국 100여개 학교의 1000여명을 대상으로 ‘행복코딩스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국 최대 규모의 장애 청소년 ICT 축제인 ‘메이커톤 대회’도 21년간 운영해오고 있다.

SK텔레콤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ICT기반의장애인 일자리 플랫폼 구축을 위해 화상회의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오른쪽)과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ICT기반의장애인 일자리 플랫폼 구축을 위해 화상회의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오른쪽)과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