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경찰청장 청문회서 박원순 ‘미투 의혹’ 집중 질의한다
통합당, 경찰청장 청문회서 박원순 ‘미투 의혹’ 집중 질의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1일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0.7.1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1일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0.7.11

일각서 사건 수사 계속해야 한다 주장도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미래통합당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오는 20일 열리는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집중적으로 다룬다.

앞서 박 시장의 전직 비서가 제기한 성추행으로 고소했고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이 났지만, 서울의 행정 책임자인 데다 여권의 대권 주자였던 유력 정치인의 사망과 관련된 의혹은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 통합당의 입장이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통합당은 공소권이 없더라도 이미 고소가 접수된 부분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 경찰청장으로서의 입장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청문회에서 집중 질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로 인해 오는 20일 진행되는 김 청장의 청문회는 사실상 민주당 출신 단체장들의 ‘미투 사건’을 파헤치는 장이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아울러 통합당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통합당 권영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 사건은 진실 규명을 위한 수사 필요성이 더욱 크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권 의원은 “앞서 화성 연쇄살인과 관련해 이춘재 사건이 ‘공소권 없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과오정정 등 수사 실익이 있다는 이유로 수사가 이뤄졌다”며 “이대로 수사하지 않고 미결 상태로 두면 피해자와 박 전 시장(또는 그 유가족) 중 진정으로 억울한 어느 한 편은 엄청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시장같이 우리 사회 내에서 한동안 기억될 인물의 경우 ‘후대’를 위해 정확한 평가가 필요하므로 정확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면서 “이 사건이 미결로 남겨질 경우 우리 사회 내 심각한 진영대립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연 2020-07-12 11:46:25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야 할 이유를 명확히 알려주고 가시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