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정치] 김기현 “이인영, 사생활 검증 못 받겠다고 해… 장관 하지마라”
[SNS정치] 김기현 “이인영, 사생활 검증 못 받겠다고 해… 장관 하지마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동료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천지일보 2020.6.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동료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천지일보 2020.6.24

“기본적인 자료도 안내고 ‘국회가 너무하다’고 큰소리”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은 12일 인사청문회를 앞둔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사생활 검증을 못받겠다고 하는데 장관을 하지마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대놓고 무력화시킬 작정인가 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자가) 야당 의원의 각종 자료제출 요구에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불성실하다”며 “자녀의 병역의무 이행과 불분명한 스위스 유학 자금 출처에 대한 구체적 자료도,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자료도, 납세 등 각종 금전 납부 의무와 관련된 기본 체크사항도 못 주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못주냐고 했더니 너무 민감해서라고 한다. 민감한 사항인지 아닌지는 국회가 확인할 사항이라고 했더니 국회가 너무한 것 아니냐며 오히려 큰소리를 쳤다”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누가 청문위원이고 누가 후보자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

그는 “가장 기본적인 자료도 제출하지 않겠다고 하는 이런 청문회가 무슨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이 든다”면서 “수많은 청문회를 통해 장관 후보자들의 사생활까지 들춰내며 질타하시던 분이 정작 자신이 검증대에 서자 자료제출 거부로 맞서는 것은 오만의 극치”라고 맹폭했다.

이어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도 현역 의원 불패 신화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자만이 아니고서야 이러진 못할 것”이라며 “집권여당의 원내대표까지 역임하신 분이 스스로 국회의 권능과 권위를 추락시키는 이런 행태가 과연 책임있는 정치인의 모습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생활이어서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사생활을 검증받지 못하겠다면 장관직을 하지 마라”며 “여당 원내대표에 이어 통일부 장관까지 하시려는 분의 배포가 이렇게 좁쌀만해서야 어디 북한과 협상이나 제대로 할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