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 식탁에서 식사하는 과테말라 한국 업체 근로자들
분리 식탁에서 식사하는 과테말라 한국 업체 근로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산미겔페타파=AP/뉴시스] 10일(현지시간) 과테말라 산 미겔 페타파에 있는 한국 의류업체 'KP 텍스타일' 식당에서 근로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플라스틱으로 분리된 식탁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 이 업체는 직원 10여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한 달 이상 폐쇄됐다가 새로운 안전 수칙을 시행하면서 조업을 재개했다. 2020.07.1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