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중국 내 미국인에 “경계 경보… 구금될 수도”
미 국무부 중국 내 미국인에 “경계 경보… 구금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 국무부가 11일(현지시간) “미국인들이 영사 조력을 받지 못하거나 혐의를 모른 채 구금될 수 있다”며 “미국인들이 장기간의 심문이나 구류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계 경보를 내렸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의 사적인 전자 문서를 보냈다가 구금되거나 강제추방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8일 호주 정부가 중국 내 자의적 구금에 대해 비슷한 경고를 발표했을 당시, 중국 정부는 완전히 터무니없는 허위정보라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