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년 전 러시아 댓글부대 공격, 내가 지시했다” 인정
트럼프 “2년 전 러시아 댓글부대 공격, 내가 지시했다”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미국 선거에 개입한 러시아 댓글 부대를 공격해 무력화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출처: 뉴시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미국 선거에 개입한 러시아 댓글 부대를 공격해 무력화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미국 선거에 개입한 러시아 댓글 부대를 공격해 무력화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11일(현지 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댓글 부대인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냐는 인터뷰 질문에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러시아 선거 개입과 관련한 정보를 토대로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다. 이를 통해 개입을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2018년 IRA가 2016년 미 대선과 2018년 중간선거에 개입해 러시아 영향력 확대를 시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차단하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사이버 공격은 전 세계에 걸쳐 광범위하게 추진하던 대(對)러시아 정책 중 하나였다”며 “나만큼 러시아를 거칠게 대한 사람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내놓고 있다”며 “푸틴 러 대통령과는 실제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