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버핏 제쳤다…세계 7위 부호 올라
머스크, 버핏 제쳤다…세계 7위 부호 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월 1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자신이 세운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드래곤 캡슐 비상탈출 시험 관련 기자회견에서 웃고 있다. (출처: 뉴시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월 1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자신이 세운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드래곤 캡슐 비상탈출 시험 관련 기자회견에서 웃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전기차 업체 테슬라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자산이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89)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뛰어넘었다.

블룸버그통신 집계에 따르면 머스크의 자산은 10일(현지시간) 60억 7000만달러(약 7조 3000억원)에 달해 버핏을 제치고 세계 부호 7위에 올라섰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최근 테슬라 주가가 연일 고공 행진을 이어가면서 주당 1544달러(약 185만원)로 10.8%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성과급이나 월급 대신 경영 성과에 따른 주식옵션을 선택한 머스크는 지난 5월 7억 7500만달러(약 9580억원)에 달하는 첫 번째 스톡옵션을 달성한 데 이어 약 18억 달러(약 2조 1700억원)어치의 두 번째 옵션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앞서 지난 한 해 동안에만 주가가 500% 폭등한 테슬라는 지난 1일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시총 1위에 올라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자동차 회사가 됐다.

여기에 2분기 자동차 인도 물량이 시장 예상치를 웃돌고, '모델3' 세단의 판매 실적이 호조를 보이면서 2분기 흑자 기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로이터는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테슬라 사상 최초로 4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한편 버핏 회장은 이번 주 초 29억달러(약 3조 5000억원) 상당의 버크셔해서웨이 주식을 자선단체에 기부하면서 자산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