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사과… 무슨 일?
삼시세끼 사과… 무슨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시세끼 사과(출처: 삼시세끼)
삼시세끼 사과(출처: 삼시세끼)

삼시세끼 사과… 무슨 일?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tvN ‘삼시세끼 어촌편5’ 측이 촬영 준비 중 발생한 화재에 대해 사과했다.

1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 최종회에서는 세끼 섬을 떠나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영석PD는 차승원과 유해진에게 “섬에 쓰레기가 많아 외부 업체를 불러 청소를 했다”며 “그 분들(업체)이 산에 불을 낸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나PD는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 책임은 우리에게 있다.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해드리는 게 당연한 수순”이라며 “최선을 다해 자연을 살리려 한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지난 4월 2일 촬영 준비를 위해 계약한 폐기물 처리 업체가 섬 내부에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다가 화재가 발생하는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도 인명피해가 없었지만 안타까운 산불에 대해 큰 책임을 통감한다”며 “주민분들, 산림청, 완도군청, 완도군 산림조합과의 오랜 논의 끝에 내년 봄부터 산림 복원 사업을 절차에 따라 함께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연을 완벽하게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고 산림 복원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주신 죽굴도 주민 분들에게 감사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