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우호조약 59주년… 北 “중국 모든 조치 지지”
북중우호조약 59주년… 北 “중국 모든 조치 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북중우호조약 체결 59주년을 맞아 중국의 주권과 영토 수호를 위한 모든 조치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박경일 조중친선협회위원장 명의로 게재한 ‘조중친선 관계는 끊임없이 강화 발전될 것이다’ 논설에서 “중국 당과 정부가 나라의 주권과 안전, 영토 완정을 수호하기 위해 취하는 모든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는 이어 “조중(북중) 친선은 공동 위업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 속에서 맺어진 전통적인 친선관계”라며 “앞으로도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서 중국 인민과 언제나 함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형제적 중국 인민이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의 영도 밑에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최후 승리를 이룩하기를 축원한다”고 덧붙였다.

북중우호조약은 한 국가가 군사적 공격을 받으면 다른 한 국가도 전쟁에 자동 개입한다는 내용으로, 1961년 7월 11일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 중국 총리가 체결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