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아들 친구 꾀어내 성폭행
중학생 아들 친구 꾀어내 성폭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 노원경찰서는 7일 아들 친구인 청소년을 꾀어내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박모(4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5일 오전 11시께 성북구 장위동의 한 모텔에서 A(11)양과 B(13)양에 강제로 술을 먹이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이날 중학교 2학년인 아들(13)이 가출했으니 도와달라며 말을 꾸며내 친구 A양에게 전화한 뒤 함께 나온 B양까지 모텔로 유인해 "말을 듣지 않으면 죽인다.조직폭력배다"라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청소년들은 범행 후 피의자가 조는 틈에 도망나와 112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2시간만에 서울 도봉구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박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박씨의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선아 2011-04-07 20:12:08
자식앞에서 할말이 없겠어요.. 아버지가 되셔서 가지고 무슨 짓이람;; 어른이 추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참;; 한심해서 말이 나오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