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빈소에 조문 행렬 이어져… 정치 인사 등 발걸음
박원순 시장 빈소에 조문 행렬 이어져… 정치 인사 등 발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20.7.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0.7.10

박홍근·이학영·남인순·기동민·천준호·허영 의원 등 빈소 찾아와

이해찬, 성추행 의혹 묻자 “그걸 예의라고 질문하냐” 언성 높여

이낙연 SNS로 “유가족께 위로”, 빈소 방문 뒤 의혹질문에 침묵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박원순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박 시장의 부고 소식을 접하고 10일 새벽부터 빈소를 찾은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이학영·남인순 의원을 비로해 평소 박 시장과 친분이 두터운 정치계 인사들이었다.

이날 오전에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빈소를 찾았고, 민주당 기동민·천준호·허영 의원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갔다. 또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윤준병 전 서울시부시장, 염태영 수원시장도 빈소를 찾아 추모했다.

시민사회계에서는 이나영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이 오전 10시 25분께,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오후 2시 24분께 빈소를 찾았다. 또 윤순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사무총장 등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낮 12시께 빈소를 찾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기자들이 박시장이 받고 있는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질문을 하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것을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질문)하느냐”라고 언성을 높이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불쾌감을 표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불쾌감을 표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0

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마음이 아프다.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오후 6시 31분께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았고, 오후 6시 57분께 조문을 마치고 나왔다. 이 의원은 조문 후 ‘안에서 어떤 말씀 나누셨나’, ‘(성추행) 의혹이 나오는 부분이 있어서’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빠져나갔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 시장의 장례는 사상 처음으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오는 13일로 예정돼 있다. 서울시청 앞에는 분향소가 설치돼 일반 시민의 조문도 가능하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전날 오후 5시 17분경 경찰에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박 시장에 대한 실종신고를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0

경찰은 1·2차 수색 끝에 이날 0시께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 부근의 야산에서 숨져 있는 박 시장을 발견했다. 현장에선 박 시장의 가방 등 소지품이 함께 발견됐다.

이날 서울시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층 출입구에서 공개한 유언장에 따르면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박 시장은 최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은 박 시장 비서로 일했던 A씨로 그는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으며, 신체접촉 외 휴대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 사진도 수차례 보내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 시장의 죽음이 성추행 고소와 관련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아직 밝혀진 게 없다. 실종됐던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이후 경찰은 박 시장 고소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지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피해자에게 주목하지 못하게 하는 죽음에 화가 난다. 공소권 없음 처분은 말이 안 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오늘 오전 0시 30분쯤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천지일보 2020.7.1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오늘 오전 0시 30분쯤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천지일보 2020.7.1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7-10 21:19:36
그동안 인권변호사로부터 좋게 시작했는데 안타깝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