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공식입장… “사실과 달라”
신현준 공식입장… “사실과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준 공식입장(출처; 신현준 인스타그램)
신현준 공식입장(출처; 신현준 인스타그램)

신현준 공식입장… “갑질논란? 큰 충격 받았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에 대한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공식입장을 밝혔다.

신현준 측은 9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수년간 함께 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나”라며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신현준은 직접 입장문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 (김모 대표와) 13년간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현준은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라고 말했다.

신현준은 “(김모 대표는) 매니저이기 전에, 20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다”라며 “남자친구들 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나,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다”고 설명했다.

신현준은 “그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다”라며 “김모 대표의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단순히 배우 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받은 사이”라고 덧붙였다.

신현준 측은 “김모 대표는) 신현준의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벌써 6년에서 7년이나 지났다”라며 “김모 대표와는) 1990년부터 13년간 일하며 수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하곤 했는데 그만둔 후 그 사람이 전화번호가 바꾸어서 신현준 배우도 연락하지 못해서 그의 번호를 수소문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사에 (신현준 때문에 바뀐)매니저가 20여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태프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신현준 측은 “이런 상황에 대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