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코로나19 가해자냐” 모임 금지하자 끓어오른 개신교계
“교회가 코로나19 가해자냐” 모임 금지하자 끓어오른 개신교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보환(왼쪽부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 회장, 김태영, 문수석, 류정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총연합에서 열린 '한국교회총연합-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윤보환(왼쪽부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 회장, 김태영, 문수석, 류정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총연합에서 열린 '한국교회총연합-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한교총, 한교연 등 성명 발표

“조치 즉시 철회” 강력 요구

靑청원까지 등장, 20만 돌파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국교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는가.’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교회 내 모든 소모임을 금지하는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자 개신교계에서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왜 교회만 문제를 삼느냐”는 것. 급기야 정부의 조치를 취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원은 9일 자정 기준 정부의 답건 요건인 20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과 합동,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한국침례회 등 30개 개신교단이 가입된 국내 최대 개신교 연합기관으로 꼽히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논평을 통해 정부의 조치에 유감을 표했다. 한교총은 “이미 한교총과 기독교교회협의회(NCCK)이 공동으로 교회 내 소모임과 여름 교육행사 자제를 강력하게 권고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대본의 이번 발표는 지극히 관료적 발상의 면피용 조치”라고 비판했다.

한교총은 “일반 모임이 대부분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독 교회의 소모임만을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한 것은 확인과 수치화가 쉬운 점을 악용해 안이하게 대응한 것”이라며 “중대본은 이번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자발적인 방역지침 준수 방안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보수 진영의 개신교 단체인 한국교회연합(한교연)도 성명을 내고 이번 정부의 조치를 강력히 비판했다. 한교연은 성명을 통해 “지금 코로나19 집단감염은 일부 교회뿐 아니라 사찰, 성당 등 여타 종교시설을 통해 확산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그런데도 정 총리가 교회를 콕찝어 문제시 한 것은 총리의 현실 인식에 대한 편향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 (출처: 연합뉴스)
정세균 총리 (출처: 연합뉴스)

한교연은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교회 관계자뿐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한 것은 한국교회에 대한 사실상의 위협과 강제적 겁박 수준”이라며 “총리의 발언에 대한 철회와 해명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부의 교회 정규 예배 이외 행사 금지를 취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청원은 9일 자정 기준 총 20만 4500명이 동의했다. 청원 게시 하루도 안지나 청와대의 공식 답변요건인 20만명을 넘긴 것이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은 방역사항을 지키지 않아서 전염된 경우가 대다수”라며 “이러한 정부의 조치는 교회에 대한 역차별이다.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이런 정부의 조치는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예장합동 부총회장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대본의 조치가 “불공정하고 불평등하다”고 밝혔다. 소 목사는 “신성한 교회의 존엄성과 가치가 무시당하는 것만 같아 너무 속상한 마음이 든다”며 “왜 유독 교회에만 엄격한 잣대로 과하게 규제를 하는가”라고 토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