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22] “개종 목사의 모함과 지시대로 폭행‧폭언한 남편과 결국 이혼할 수밖에… ”
[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22] “개종 목사의 모함과 지시대로 폭행‧폭언한 남편과 결국 이혼할 수밖에…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개종’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우리사회에 이슈화 된 것은 2008년 진용식 목사가 개종을 목적으로 정백향씨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으면서부터다. 당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으로 이단상담소장을 맡고 있었던 진 목사는 정씨의 종교를 포함해 기성교회에서 소위 ‘이단’으로 규정된 곳에 출석하는 신도들을 대상으로 강제개종을 진행했고, 이후 강제개종 사례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초기 목사들이 직접 나서서 강제개종을 진행했지만 현재는 그 수법이 달라졌다. 먼저 강제개종 목사들은 표적이 되는 신도의 가족에게 먼저 신도가 다니는 교단에 대한 비방으로 공포감과 불안감을 자극한다. 그리고 이들은 사랑하는 자녀나 아내, 부모가 이단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믿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납치‧감금‧폭력 등 불법 행위로 점철된 개종 프로그램은 가족을 살리기 위한 ‘지푸라기’가 된다. 이같은 이간질에 21세기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은 아직도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본지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인권이 침해되고 억압을 받으면서도 하소연 할 곳조차 없는 피해자들의 눈물 섞인 호소를 연재하고자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종교 잘 모르던 무신앙 남편

개종 목자 말에 갑자기 돌변

생전 처음 본 충격적인 모습

공포‧두려움에 ‘지옥’ 경험해”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강제개종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들은 가족들에게 폭언‧폭행을 비롯해 납치 감금을 당하지만 대부분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 사랑하는 가족이기 때문이다.

반면 반드시 처벌을 해달라고 피해자들이 한 목소리로 요구하는 이가 있다. 강제개종 프로그램을 인도하는 개종 목사다. 개종 목사의 입에서 나오는 말로 불안감과 공포감이 증폭된 가족들이 이전에 하지 않던 폭력적이고 과격한 행동을 하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정인순(여, 성남시 중원구)씨도 남편의 돌변에 결국 이혼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다음은 정씨의 호소문 전문이다.

저는 평범한 가정의 주부였습니다.

ⓒ천지일보 2020.7.8
ⓒ천지일보 2020.7.8

신앙이 있었기에 하나님과 예수님의 말씀 안에서 사랑으로 힘든 일이 있어도 웃으며 행복하게 살 수 있었습니다.

제 남편은 제 말을 잘 들어주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어느 날 개종목사라는 사람이 제가 다니는 교회가 이단이며, 그곳에 계속 다니게 두면 결국 이혼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가정을 지키려면 개종 프로그램을 받게 해야 하니 저를 데리고 오라고 했습니다.

저는 아무 것도 모른 채 그곳에 남편과 같이 가게 됐고, 그곳은 전화기도 사용할 수 없게 했으며, 남편에게 24시간 같이 저를 지키게 했습니다.

개종 프로그램 담당자들은 저를 비난하며 제가 다니는 교회는 거짓말만 가르치는 곳이며, 이상한 집단이라고 몰아붙였습니다.

그 분위기가 무섭고, 두렵고, 너무 답답하고 싫었습니다. 그래서 이런 분위기에서 더 이상 프로그램을 받지 않겠다고 했더니, 프로그램을 거부한다면서 남편이 폭행과 폭언을 했습니다.

그때의 남편은 이전의 제 남편이 아니었습니다.

남편의 충격적인 모습과 언행은 지금도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지금도 개종 프로그램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몸이 떨리고, 무섭습니다. ‘지옥이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남편은 무신앙이어서 교리나 이단, 그런 것을 모릅니다.

그런 남편이 개종하지 않는다고 저를 폭행하고 무섭게 변한 것은 강제 개종 목사의 모함과 근거 없는 유언비어로 남편의 이성을 흩트려 놓았기 때문입니다.

결국 개종 프로그램은 끝까지 받을 수 없었고, 화목했던 우리 가정은 그 일로 인해 이혼을 하게 됐습니다.

저는 현재 아이들과 힘겹게 살고 있습니다.

개종 목사가 우리 가정에 개입되지 않았다면 저희는 평범하고 모범적인 가정으로 지금도 행복하게 살고 있었을 것입니다.

강제개종 프로그램은 사회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있어서도 안 되는 일입니다. 가정파탄이요,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일입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요, 엄연히 법으로 종교의 자유가 보장된 나라입니다.

그러나 강제로 개종 프로그램을 당하게 하고, 개종 프로그램을 받지 않으면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 가족들을 불안하게 만듭니다. 그로 인해 가족들이 해서는 안 될 폭행과 폭언, 심지어는 감금까지 시켜 가족들의 감정을 극단적인 수준까지 가게 해 상처를 줘 더 이상 돌이킬 수 없게 만들고 있습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가화만사성이라고 가정이 화목해야 우리나라도 건강한 사회가 되지 않을까요.

가족을 와해시키고 인권을 유린하는 강제개종 프로그램은 지금도 계속 반복되고 있으며, 그것이 너무 답답하고 억울합니다.

그래서 저와 같이 억울한 사람들이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되기에 이 글을 올립니다. 법적으로 진실을 밝혀 강제 개종 프로그램을 하는 개종 목사를 처벌해주세요.

화목한 가정들이 깨지는 일이 더는 일어나지 않도록 부탁드립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7-09 08:25:15
결국은 개종목사들이 가정파탄자의 주범이네

김지영 2020-07-09 08:11:09
가정파탄자는 개종목사들이 분명하네요. 못된 사람들 아마도 천벌을 받을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