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美, 한반도 안정에 중요한 남북협력 강력 지지”
비건 “美, 한반도 안정에 중요한 남북협력 강력 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직후 브리핑서 밝혀

비건 “이번 방문, 가까운 동맹 만나기 위한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미국은 한반도 안정에 중요한 요소인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남북협력에서 북한과의 목표를 진전시키는 한국 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북한이 나와 만날 준비가 돼있지 않다는 최근 보도를 봤는데, 우리는 북한에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이번 방문은 우리의 가까운 친구들과 동맹을 만나기 위한 것”이라고 일각에서 제기된 대북 접촉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지시를 받지 않는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년간 협의해온 것들을 지침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며 팔꿈치를 부딪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며 팔꿈치를 부딪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비건 부장관은 “한반도에서의 지속적인 평화와 관계 변화, 핵무기 제거, 한반도 내 사람들의 더 밝은 미래에 초점을 맞춘다”면서 “김 위원장이 이 문제들에 대해 협상할 나의 카운터파트를 임명할 때, 우리가 준비됐음을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이 계속되기를 기대하며 이것이 가능하다고 믿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노력을 지속하기 위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현 상황에 비춰서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그런 방도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며 “저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한미는 조속한 재개를 위해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대표는 북한과 대화 재개 시 균형 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고 관련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했다”며 “비건 대표와 나는 이러한 입장 하에 앞으로 한미 간 빈틈없는 공조 체제를 유지하고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과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소통해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7-08 16:40:46
시끄럽고! 그렇게 북한과 협력관계 유지를 원하면 방안을 내놔봐라. 뒷구석에서 전쟁할 궁리만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