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흑사병, 네이멍구 3곳서 균 검출… “죽은 쥐에서 감염”
중국 흑사병, 네이멍구 3곳서 균 검출… “죽은 쥐에서 감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 ⓒ천지일보DB
쥐.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솜 기자]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확진자가 발생한 중국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 여러 곳에서 흑사병균이 검출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일 관찰자망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네이멍구 정부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추가 확진자는 없다”면서도 네이멍구 지역 3곳에서 흑사병균이 검출됐고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15명이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네이멍구 바옌나오얼시에서는 지난 5일 목축민 1명이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흑사병균이 검출된 3곳 중 1곳은 확진자가 있던 바옌나오얼의 한 지역”이라며 “지난달 18일 발견됐던 쥐 4마리의 사체가 이후 흑사병으로 확진됐다”고 말했다.

또 “5일 확진자는 평소 초원에서 가축을 방목해왔으며, 줄곧 균이 나온 지점 부근에서 생활했다”면서 “환자는 발병 열흘 전부터 흑사병환자나 발열환자를 만난 적 없고 야생동물을 먹거나 쥐 등 동물 사체를 접촉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당국은 또한 이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은 모두 이상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당국은 5일 확진자가 나온 뒤 재해 발생에 대비해 발표하는 조기경보 4단계 중 2번째인 ‘비교적 심각(3급)’ 경보를 발령하고, 이를 올해 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쥐벼룩에 감염된 들쥐·토끼 등 야생 설치류의 체액이나 혈액에 접촉하거나 벼룩에 물려 발생하는 흑사병은 사람 간에는 폐 흑사병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작은 침방울(비말) 등을 통해 전염 될 수 있다.

이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에서 흑사병이 잘 관리되고 있으며 위험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