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수 충남도의원,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 개정
김영수 충남도의원,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 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면 개정 통한 난독증 학생 체계적 지원 근거 마련

김영수 충남도의원.
김영수 충남도의원.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도의회가 난독증 학생들을 위한 지원 근거 재정비에 나섰다.

도의회는 김영수 의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난독증 등 아동‧청소년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8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난독증으로 인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을 조기 발견하고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지원 사업 근거를 마련한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 ▲난독증 학생 조기 선별 검사 및 치료 ▲난독증 학생 및 보호자 심리·정서적 안정을 위한 상담 사업 추진 근거가 담겼다.

아울러 난독증 학생의 학습부진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계획을 매년 수립토록 하고, 지역사회 및 난독증 전문치료 기관·단체 등과의 협력체계를 구성토록 명시했다.

김 의원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난독증 학생을 위한 관심과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학생들이 학업 부적응으로부터 벗어나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개정안은 오는 14일부터 열리는 도의회 제323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심의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