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에 최후통첩…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린다”
추미애, 윤석열에 최후통첩…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지휘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이 장고를 거듭하는 가운데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최후통첩했다. 윤 총장의 고민 시간도 이제 하루가 남지 않았다.

법무부는 이날 오전 추 장관의 명의의 입장을 내고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며 “(수사지휘를 한 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고 윤 총장의 결정을 촉구했다.

추 장관은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이 수사지휘를 거스르는 건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간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사실상의 ‘데드라인’을 설정하면서 그 이후엔 모종의 결단을 할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분석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7-08 11:38:15
그만 옷 벗으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