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9호선 10일부터 파업 예고
서울지하철 9호선 10일부터 파업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1단계 구간(개화역~신논현역) 부분파업이 시작된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역 내부에 파업 안내문이 붙어있다.서울9호선운영㈜의 노동조합은 다음달 5일까지 1차 경고파업을 진행하며 출근시간인 오전 7~9시에는 100% 정상운행, 퇴근시간인 오후 5~7시에는 85%의 운행률을 유지하기로 했다.ⓒ천지일보 2017.11.30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안내문 ⓒ천지일보 DB

서울시, 대책 마련 나서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 구간)의 노동조합(노조)이 오는 10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을 예고하면서 서울시가 대책마련에 나섰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오는 10일~12일 파업을 예고했다.

특히 인파가 몰리는 올림픽공원, 종합운동장 등 환승역 4곳이 포함돼 파업에 돌입할 경우 출·퇴근 시간 열차운행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아직까지 노조의 구체적인 파업 방식은 전해진바 없다.

현재 서울지하철 9호선 노조는 노동자의 처우 및 노동환경 개선과 민간위탁 공모 등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노조는 서울교통공사가 서울시에서 민간위탁을 받아 운영 중인 1~8호선 직원과 동일한 수준의 처우와 정원 126명 증원, 민간위탁 공모 반대를 주장했으나 공사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시에 따르면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는 10일부터 주요 혼잡역사 13곳에 직원을 두 명씩 배치해 운영 여부를 점검하고, 운행률이 90~99%에 달할 경우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26대를 투입한다.

운행률이 90% 미만으로 떨어질 시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택시 부제를 해제하고, 예비차량 57대를 배치한다. 또한 출근 시간인 오전 7시~9시 사이에는 4개 노선에 전세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