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경콘진,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지원 본격화
웨이브-경콘진,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지원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경콘진)과 웨이브가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지원을 본격화한다. 경콘진과 콘텐츠웨이브는 공동으로 선정한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유통지원(방송영상 부문)’ 프로젝트 4편이 본격 제작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유통지원(방송영상 부문)’은 지난 4월부터 뉴미디어 플랫폼 기반 방송영상 콘텐츠 전 장르를 대상으로 총 6억원 규모, 최대 2억원까지의 제작비 지원을 목표로 공고 모집한 결과 총 131개 프로젝트가 접수됐다. 웹드라마, 웹영화, 웹예능, 교양·다큐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접수됐고 이중 32.8: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4편이 선정됐다.

선정된 작품은 ▲‘트리플썸’ ‘찐엔딩’ ‘방과후 연애’ 등으로 유명한 ㈜플래디의 차기작 ‘백프로 시대 : 접촉을 회피한 일류들’ ▲최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준희쌤 신도현과 밴드 그룹 엔플라잉의 드러머 김재현 출연이 기대되는 ‘반오십(제작사:스튜디오 블랙)’ ▲tvn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홍지윤이 출연할 ‘룰루랄라 전당포(제작사:(주)제작사 라제떼)’ ▲수도권의 핵공격을 소재로 폐쇄공간에서의 밀실 스릴러를 긴장감 있게 다룰 ‘베이스먼트(제작사:(주)파란오이)’다.

선정작은 경콘진의 경기영상위원회를 통해 경기도 촬영 시 로케이션 지원을 받으며 웨이브를 통해 PPL 협찬 및 홍보마케팅도 지원받게 된다.

최윤식 경콘진 클러스터운영본부장은 “경기도 전역의 로케이션에서 양질의 뉴미디어 콘텐츠가 촬영·제작되고 유통될 것”이라며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방송분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인화 웨이브(wavve) 콘텐츠사업팀장은 “이번에 선정된 작품들은 신선한 소재와 설정,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 등 트랜디 한 소재와 시의성 있는 콘텐츠로 이루어져 있어 기대감이 크다”며 “선정작은 웨이브 오리지널관에 편성할 예정이며 선공개 후 우선협상을 통해 판권계약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정작은 9월부터 ‘백프로시대:접촉을 회피한 일류들(제작사:(주)플래디)’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웨이브(wavve)’를 통해 연내 공개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