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페이스북·애국심’만으로 대한민국 홍보 준비 끝”
[인터뷰] “‘페이스북·애국심’만으로 대한민국 홍보 준비 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문기 뉴스타부동산 회장은 사업을 시작하면서 늘 같은 옷만을 고집한다. ‘뉴스타부동산’으로 수놓인 붉은 바탕 넥타이와 흰 와이셔츠는 그뿐만 아니라 모든 직원이 입는 공식 옷차림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남문기 뉴스타부동산 겸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총회장 
그의 한마디에 7만여 명이 귀 기울여

[천지일보=김지윤 기자] 예순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온라인상에서 N세대보다 더 활발히 활동하는 이가 있다. 이러한 이유로 그가 움직이면 세계가 함께 움직인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바로 남문기(59) 뉴스타부동산 회장이다. 그에게 붙은 직함은 이뿐만이 아니다.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의장이자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총회장 역시 남 회장이다. 현재(1일 기준) 그의 트위터를 팔로우(친구 추가)한 네티즌만 무려 7만 2610명이며 페이스북의 친구도 수만 명이다.

그의 네트워크 때문일까. 지난달 21일 제주도는 남 회장을 제주도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남 회장이 지닌 인맥망을 빌려 현재 세계 7대 자연경관 후보지인 제주도를 세계 7대 자연경관지로 등재하겠다는 제주도의 셈법이다. 한국을 지극히 사랑하는 남 회장은 두말없이 승낙했다. 그의 페이스북에 접속하면 메인화면에 ‘제주특별자치도 홍보대사’ ‘제주 7대 자연경관선정 추진위원회 해외 위원장’이라는 문구를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세계 7대 자연경관 홍보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이메일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어른 30명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투표를 해도 30표가 온전히 나오지 않습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아는 사람이 홍보해야 수많은 지지를 얻을 수 있죠. 게다가 해외에 거주하고 SNS를 이용하는 한인 및 유학생들이 주변 현지인들에게 설명하면 또 그게 살아 있는 홍보죠. 하나가 둘, 둘이 넷, 넷이 열여섯 등 점점 확산되면서 빛을 보게 되는 겁니다.”

그는 동계올림픽 유치 후보지 관련된 것도 마찬가지란다. 국내에서 홍보를 준비하고 힘을 내는 것도 좋지만 SNS와 해외 동포들과 함께한다면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도 거뜬할 것이라는 게 남 회장의 지론이다. 그는 더 나아가 한국 문화를 세계화하는 것도 같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렇다. 남 회장은 SNS 예찬론자다. 그는 먼저 자신의 사업에 SNS를 적용했다. 페이스북을 보자마자 그가 한 말은 “만든 사람이 따로 있고 이용자는 우리 뉴스타부동산”이었다. 뉴스타 직원 500명이 5000명씩 친구하면 무려 2500만 명이 뉴스타를 알게 된다. 그는 경험을 거울삼아 영어권에서 한국을 홍보하고 있다.

SNS를 이용해 뉴욕지점은 뉴욕, 로스앤젤레스지점은 로스앤젤레스 등 뉴스타부동산이 있는 미국 내 20개의 주를 홍보할 수 있다. 이로써 저변과 손님이 확대된다. 온라인 내에서 입소문 홍보인 셈이다. 그래서 남 회장은 직원들에게 컴퓨터 활용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 및 교육하고 있다.

“주고받은 명함만 2만 5000장 정도입니다. 일일이 인맥 관리하기가 쉽지 않죠. 정보며, 안부며 등 모든 것을 SNS를 통해 한꺼번에 할 수 있습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저 잘 지내고 있습니다’라는 말 한마디에 각기 반응이 오죠. 이를 잘 이용하면 대한민국 국격을 높일 수 있습니다.”

아무리 첨단기술이 발달할지라도 남 회장은 사람만큼 중한 게 없다고 한다. 언제 어디서든지 ‘감동’을 줘야 한다는 것이다.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늘 밥값은 자신이 낸다고. 그는 “남을 위해 살다보면 자기 삶이 아름다워진다”며 “고용주는 일자리 창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열심히 살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활발한 활동으로 미주뿐 아니라 캐나다 동포들 사이에서 그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다. 미국에서 강의한 것만 100여 번, 국내에서는 200번 정도다. 이처럼 일을 쉴 새 없이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세계는 하나이기 때문이다.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한인 대통령이나 수상이 배출된다면 한국이 활동할 수 있는 영토가 확장된다. 남 회장에 따르면 해외 동포가 소유한 땅이 한국보다 크다. 동포사회는 네트워크 자체만으로도 재산이다.

남 회장은 동포를 위해 살고 있다. 고용창출도, 한국 홍보도 모두 세계 속에서 살아가는 한국인을 위함이다. 늘 자신이 한국인이라는 것을 잊지 않는다.

“어른에게는 애국심이 풍부하지만 컴퓨터 활용능력이 떨어집니다. 반면, 젊은이는 컴퓨터 활용능력이 뛰어나지만 어른에 비해 애국심이 떨어지죠. 이를 잘 조화시킨다면 대한민국 브랜드를 높이는 것은 한순간이라고 봅니다.”

 

남문기 뉴스타부동산 회장은 300달러 신화의 주인공이다. 아메리칸드림을 꿈꾸며 1982년 300달러를 들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청소업체 CNP에서 일하고 회사를 성장시킨 후 부동산 사업에 뛰어들었다. 불과 20년 만에 미국과 캐나다, 한국 등지에 50여 개의 지점을 구축했다. 현재 뉴스타부동산 및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총회장으로 지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민하 2011-04-10 10:59:42
소셜네트워크 페이스 북 많이 들어 봤는데 그런 홍보효과가 있는 줄은 잘 몰랐네요~!젊은 한국인들이 애국심을 가지게 되면 정말 대한민국의 홍보효과가 엄청나겠네요!!그러기 위해서는 교육이 정말 중요하다 생각됩니다. 독도에 관한 우리나라 교과서 교육도...정말 우리나라 교육계에 종사하는 분들이 애국심을 가지고 사명의식을 가지고 남다른 열정으로 일해 주시면 이러한 좋은 효과와 홍보효과가 좋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러브홀릭 2011-04-08 13:55:43
정말 소셜네트워크의 힘이 날이갈수록 커지는 것 같아요. 저번에 어디서 봤는데 일본에 출장갔다가 건물 화장실에 휴지가 없어서 트위터에 글 남겼더니 국경을 초월하여 몇 분 뒤에 휴지가 도착했다는... 정말 대~단한 소셜이예요!!

유쾌통쾌 2011-04-07 16:01:40
외국에 나가면 다 애국자가 된다고 하지 않는가 그 마음이 일조 한것 같다

김명훈 2011-04-06 16:38:30
저런 성공신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힘들었던 비하인드 라이프가 있었기에 지금의 명예가 있는 것 아닌가?
이분처럼 동포를 위하고 국가를 위해 자신의 부와 열정을 바치는 모습이 참 멋지십니다

파란바다 2011-04-06 16:37:54
소셜미디어가 대세긴 대세인가 봅니다.
남회장님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 주시는 분 중에 한 분이신 것 같습니다.
마지막 말이 마음에 남습니다. 어른들은 컴활 능력이 부족하고 젊은이들은 애국심이 부족하다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