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n] ‘최숙현 사망사고’ 추가 폭로 후 파장 지속… 감독·선수 ‘영구 제명’
[이슈in] ‘최숙현 사망사고’ 추가 폭로 후 파장 지속… 감독·선수 ‘영구 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고 최숙현 선수 동료 선수들과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 등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 피해사례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고 최숙현 선수 동료 선수들과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 등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 피해사례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철인3종협회서 ‘중징계’ 결정

文대통령 ‘철저한 조사’ 강조

불거지는 ‘팀닥터 추행 의혹’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폭행과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내린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와 관련해 최 선수를 괴롭힌 감독과 주장 선수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온 이후로 파장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주장인 장모 선수에게 ‘영구 제명’이라는 중징계를 내렸고, 문재인 대통령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지시했다. 최 선수에게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진 ‘팀 닥터’의 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협회 차원에서의 법적 조치가 예상되고 있다.

7일 체육계 등에 따르면 대한철인3종협회는 전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공정위)를 열고, 최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김 감독과 장 선수에 대해 ‘영구 제명’이라는 중징계를 결정했다.

함께 혐의에 연루된 또 다른 선배 선수에게는 10년 동안 자격이 정지되는 징계를 내렸다. 최 선수가 목숨을 잃은 지 열흘 만에 가해자들이 협회 차원의 처벌을 받은 것이다.

가해 혐의를 받는 이들 3명은 혐의를 전부 부인했지만, 공정위는 협회 내에서 조처할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를 내렸다. 이는 장장 7시간 동안의 논의 끝에 내린 결정이다.

공정위는 “위원회가 확보한 녹취 파일, 영상 등 자료들과 징계혐의자의 진술이 상반됐다”면서도 “하지만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최 선수뿐 아니라, 다른 피해자들의 여러 진술을 분석했고 징계혐의자의 혐의가 매우 중하다고 판단했다”고 징계 사유를 밝혔다.

또한 “김 감독은 팀을 총괄해야 하는 자리에 있음에도 직무에 태만했고 폭력 행위를 했거나 이를 방관했다. 체육인 품위를 훼손한 혐의가 짙다”며 “장 선수는 징계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관련 진술을 살펴보면 지속해서 폭행과 폭언한 사실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협회 차원에서의 징계는 마무리됐지만 가해자들에 대한 법적 처벌 등 조치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사건에 대해 “다시는 반복돼선 안 된다”면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온 낡고 후진적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 선수가 도움을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피해자가 경찰과 협회, 대한체육회, 경주시청 등을 찾았으나, 어디에서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는 것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며 “스포츠인권을 위한 법·제도가 아무리 그럴 듯해도 현장에서 작동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관계부처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며 “아울러 유사사례 더 있는지도 폭넓게 살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최 선수에게 폭행을 가한 인물로 알려졌고, 경주시청 철인3종팀에서 ‘팀 닥터’로 불리던 안모씨에 대해선 협회 측이 법적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종목 내에서 안씨에게 피해를 본 선수가 나왔기 때문이다.

최 선수와 함께 훈련했던 피해자들은 전날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 주최로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나와 팀닥터에 대해 “자신이 대학교수라고 말했으며 수술을 하고왔다는 말도 자주했을 뿐만 아니라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협회가 별도로 수집한 피해자 혹은 피해 목격자 진술에서는 안씨의 폭행·추행 정황이 상당수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 대다수가 안씨를 의사로 알고 있었으나 안씨는 의사 면허도, 물리치료사 자격증도 없는 운동처방사였던 사실도 드러났다.

협회 측은 안씨가 협회에 등록돼 있지 않아 공정위 징계 대상 범위에 있지 않고 이러한 규정상 징계할 수 없다고 설명했으나, 안씨를 둘러싼 의혹을 중심으로 그에 대한 법적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고 최숙현 선수 폭행 의혹을 사고 있는 경주시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과 선수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치고 이동을 위해 엘리베이터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 ⓒ천지일보 2020.7.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