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 본격 추진… 2028년 준공 목표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 본격 추진… 2028년 준공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산업단지. (출처: 연합뉴스)
새만금 산업단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전북권 숙원사업이었던 새만금 신공항 건설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 사업은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일 ‘새만금 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새만금 신공항은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6~2020년)에 반영돼, 그간 항공수요 조사연구(2017년 12월)와 사전타당성 검토연구(2019년 6월)를 거쳤다. 이후 지난해 11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결과 총사업비 7796억원을 확정했다.

새만금 신공항 예정지는 현 군산공항(전북 군산시 옥서면 소재) 서쪽으로 1.3㎞ 떨어져 새만금 개발부지 내 위치하게 된다. 순수 민간공항으로 ▲일본 ▲중국 ▲동남아 등의 노선과 이용항공기 등을 감안해 활주로, 터미널 등이 건설될 예정이다.

한편 공항개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서는 ▲항공수요 예측 ▲타당성 분석 ▲공항 규모 ▲건설 및 운영계획 수립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 함께 추진되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을 통해 환경적 측면에서 해당 계획의 적정성 및 입지 타당성 등을 검토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새만금 신공항은 순수 민간공항으로 새만금 지역의 민간투자 유치를 촉진하고 연관 산업 개발 등으로 군산 등 전북권의 경제 활력을 제고할 것”이라며 “일본, 중국 등 동남아 지역과의 접근성 향상으로 새만금이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로서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