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7년 전 이미 우한 연구소로 보내졌다”
“코로나 바이러스, 7년 전 이미 우한 연구소로 보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쥐.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박쥐.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이솜 기자] 2013년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로 전달된 한 바이러스 샘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아주 흡사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선데이타임즈는 ‘코로나19 전염병의 기원’이라는 기획 기사를 통해 7년 전 우한 연구소에 보내진 바이러스 샘플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매우 흡사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3년 중국 남서부 구리 광산에서 박쥐 배설물을 치우고 있던 6명의 남성이 심한 폐렴이 걸리자 연구진은 이들의 냉동 샘플을 우한 연구소에 보냈다. 이들 중 3명이 사망했는데, 가장 유력한 사인은 코로나바이러스였다. 또 이곳은 중국에서 ‘배트우먼’으로 잘 알려진 시정리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감염병센터 박사가 박쥐 바이러스를 채취했던 곳이기도 하다. 시 박사는 올해 2월 논문에서 코로나19를 설명하면서 2013년 원난에서 얻은 코로나바이러스 샘플인 RaTG13과 96.2%가 비슷하다고 밝혔다.

선데이타임즈는 우한 연구소가 이에 대한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 5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장은 연구실에 RaTG13 바이러스 실제 복제본이 없어 유출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가 우한 연구소에서 시작된 증거를 봤다고 주장했지만, 아직까지 이에 대한 증거는 없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연 2020-07-06 16:52:22
침묵하는 이유가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