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일하는 국회법, 야당 존재 부정하는 법안”
주호영 “일하는 국회법, 야당 존재 부정하는 법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6

국회 복귀 후 대여 투쟁 강화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이 당론 1호 법안으로 추진하는 ‘일하는 국회법’에 대해 “야당의 존재를 부정하는 법안”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앞으로도 숫자의 힘으로 계속 밀어붙여 갈 것이고, 그것도 부족해 속칭 ‘일하는 국회법’이라는 법을 일방적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하는 국회법’은 제목만 그럴듯하지 사실은 국회와 야당을 무력화하는 법”이라며 “과반의석이 넘는 정당이 회의를 열고 무조건 과반이 되면 법안소위, 본회의를 통과하게 하는 등 야당의 존재를 부정하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하는 국회법이 아니라 ‘독재 고속도로를 닦는 법’을 만들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저희들은 국회 운영위에서 최대한 저지할 것”이라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의 수사지휘를 둘러싼 공방이 점입가경이고 목불인견”이라며 “이번 사건은 법무장관, 검찰총장, 서울중앙지검, 그 외 검사들이 얽혀있는 만큼 중립성 문제를 피해가러면 특검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통합당은 ‘윤미향·대북외교 국정조사’, 검언유착 사건 ‘특검’ 등을 재차 요구하며 전방위 공세를 펼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