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생머리에 검정모자” 충주시, 광주 36번 환자 접촉자 찾는다
“긴생머리에 검정모자” 충주시, 광주 36번 환자 접촉자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충주시는 경기도 광주의 36번 확진자와 접촉한 버스 승객을 찾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충주시는 5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경기 광주 36번 확진자의 접촉자를 찾는다”고 알렸다.

충주시에 따르면 광주 36번 확진자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달 28일 오후 9시 충주에서 출발하는 동서울행 고속버스를 탔다. 이날 A씨 옆 자리에는 한 여성이 탑승해 있었다.

이에 시는 홈페이지와 문자 등을 통해 함께 탑승한 여성의 인상착의 등을 공개했다. 당시 여성은 긴 생머리에 검정 모자를 쓰고 있었고 얼룩무늬 바지를 입었으며 배낭을 갖고 있었다.

광주의 36번 확진자는 판정받기 4일 전인 지난달 28일 충주 중앙탑면의 예수소망교회에서 예배를 봤으며 교회, 식당, 터미널에서 49명을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시민 16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나머지 타지역에 거주하는 32명에게도 접촉 사실을 알리고 거주지에서 검사를 받도록 했다.

유증상자만 검사를 하는 서울 서대문구 거주자 4명을 제외하고 28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동서울행 고속버스에 탑승했던 해당 여성은 보건소(043-850-0458)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