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2분기 국제선 승객 작년보다 98% 급감
코로나19 여파에 2분기 국제선 승객 작년보다 98% 급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국적 항공사의 국제선 여객 수가 작년보다 97.8% 급감했다.

5일 한국항공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6월은 잠정치) 국적 항공사 9곳의 국제선·국내선 여객 수는 557만 4596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2365만 5883명)에 비해 76.4% 급감했다.

지난 3월 말부터 모든 노선을 ‘셧다운’한 이스타항공을 제외하면 업계 1위인 대한항공의 여객 감소폭(-84.9%)이 가장 컸다. 대한항공의 2분기 총 여객수는 106만 2170명으로, 작년 2분기(705만 5666명)의 7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아시아나항공(-77.7%), 제주항공(-71.6%), 진에어(-71.5%), 에어부산(-63.1%), 에어서울(-61.7%), 티웨이항공(-57.9%)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히면서 국제선의 타격이 컸다. 2분기 국제선 여객수는 32만 8348명으로, 작년 2분기(1521만 7359명)에 비해 97.8% 급감했다.

올해 2분기 국내선 여객 수는 524만 6천여명으로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38%가량 감소하는 데 그쳤다. 해외여행이 사실상 원천 차단되고 여행 수요가 국내로 몰리면서 그나마 국내선이 선방한 것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7-05 16:52:38
말하면 뭐해. 고충을 누가 알아주겠냐고 세계가 다 같은 현실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