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 재고' 강력 건의
김포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 재고' 강력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김포=김미정 기자] 경기 김포시가 지난 3일 국토교통부에 '조정대상지역 추가지정 검토 재고'를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6.17 부동산대책 규제를 피한 김포시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조정대상지역에 김포시를 포함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건의문을 통해 김포시는 서울과 인접한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전체 면적의 70% 이상이 군사시설보호구역이며, 김포공항과 인접해 고도제한 및 항공기 소음 등으로 지난 40여 년 간 재산상의 불이익을 보고 있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포한강신도시와 김포시 전체 지역의 대부분 아파트의 현재 가격은 약 10년전 분양가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일부 평균 이하 가격 상승이 일어났다는 이유로 조정대상지역에 추가 지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6.17 부동산대책 이후에도 실질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지 않은 김포시를 투기 근절, 집값 안정, 서민 보호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다면 지금까지 규제만 받아온 시민들에게 또다시 희생만 강요하게 돼 반드시 재고돼야 한다고 지정 검토 재고 이유를 밝혔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김포지역 입주 7년차 아파트의 경우 6.17 부동산대책 이후 풍선효과로 인해 거래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가격대는 2019년 대비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2020년 7월부터 12월까지 걸포동 소재 메트로자이(4029세대)와 향산 힐스테이트(3510세대), 고촌 캐슬앤파밀리에(2255세대) 등 약 1만 세대의 입주물량이 몰리면서 기존 주택 매도 후 신규 아파트 입주가 겹치면서 실 거래량은 늘고 있으나 가격대는 6.17 부동산대책 전후 크게 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김포시가 국토교통부에 전달한 건의문에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김포시지회와 김포시통이장단협의회의 지정 검토 재고를 요구하는 호소문도 함께 첨부됐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한강신도시는 조성 이후 10년 이상 저평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6.17 대책 이후 거래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그동안 급매물로 나왔던 것이 소진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가격대는 분양가 이하로 거래되던 것이 분양가로 회복되는 상태에서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6.17 부동산대책 발표 후 시장의 방향이 확인되기도 전에 추가로 지정하는 것은 불합리하다. 향후 3개월 정도 시장의 방향을 지켜본 뒤 지정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