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교 공식입장 (출처: 김민교 SNS)
김민교 공식입장 (출처: 김민교 SNS)

경찰 “개 물림 확인되면 과실치사 혐의도 검토”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배우 김민교 씨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할머니가 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4일 지난 5월 경기도 광주에서 나물을 캐던 도중 김씨의 반려견 두마리에게 물려 병원에 입원했던 A씨가 전날(3일) 새벽 치료 도중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김 씨에 대해서도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개 물림 사고로 인한 사망이 확인되면, 견주인 김씨에게 과실치사 혐의 적용도 검토 중”이라고 경찰은 덧붙였다.

사고 당시 김씨의 반려견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고,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만난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반려견은 양치기 개로 알려진 ‘벨지안 쉽도그’라는 대형견이다.

앞서 김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반려견이 이웃집 할머니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견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