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 부장관, 내주 방한… 북미회담 물꼬 트나
美비건 부장관, 내주 방한… 북미회담 물꼬 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로이터 “7일 한국 당국자들과 회동”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내주 방한해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3일(현지시간) 당국자를 인용해 “다음 주 방한하는 비건 부장관이 7일 한국 당국자들과 회동하는 몇몇 국무부 관리 중 1명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이고, 남북관계도 냉각 국면인 상황에서 이뤄지는 비건 부장관의 방한이란 점에서 관심이 집중된다.

비건 부장관은 7일 방한 이후 2박 3일 동안 한국에 머물며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외교안보라인 등과 두루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비건 부장관의 방한은 북미대화의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비건 부장관이 판문점에서 북측과 접촉을 시도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는다.

요미우리신문은 “비건 부장관이 이르면 이달 초 방한 때 한국의 중개로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을 시도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보내려고 하는 메시지의 내용은 명확하지 않지만,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친 뒤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친 뒤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정부는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해서 끊임없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도 북미대화가 재개된다면 임할 준비가 돼있다는 유연한 입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 한 행사에서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하면서도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고 북미대화 가능성을 열어뒀다.

우리 정부 역시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내비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대북외교안보 라인을 새롭게 개편하면서 북한에 대화의 신호를 보냈다.

문제는 북한이 여기에 호응할지는 예단할 수 없다는 점이다. 북한의 호응이 없을 경우, 미국 대선 전 한반도 상황을 관리하는 차원의 방한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