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명품 숲과 해안길 어우러진 자전거여행 인기
[신안] 명품 숲과 해안길 어우러진 자전거여행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이 바다와 섬을 품은 자전거 코스 115㎞를 새롭게 추가 운영한다.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20.7.4
신안군이 바다와 섬을 품은 자전거 코스 115㎞를 새롭게 추가 운영한다.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20.7.4

[천지일보 신안=김미정 기자] 신안 섬 자전거 여행이 전국 라이더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 

신안군은 바다와 섬을 품은 자전거 코스 115㎞를 새롭게 추가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세먼지로 자전거 타기를 꺼렸던 지난해와는 달리 자전거 여행은 자체적 거리두기가 가능해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자전거 여행 수요가 큰 폭으로 늘고 있다. 

군은 해안 도로, 방조제길, 염전길, 노두길 등 총 8개 코스 500㎞의 자전거길을 운영하고 있다.

신안군이 바다와 섬을 품은 자전거 코스 115㎞를 새롭게 추가 운영한다.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20.7.4
신안군이 바다와 섬을 품은 자전거 코스 115㎞를 새롭게 추가 운영한다.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20.7.4

새롭게 운영되는 자전거길은 압해도 코스에 12사도 순례길로 인기를 끌고 있는 기점·소악도 25㎞ 구간을 추가하고 임자도와 증도의 길목에 있는 지도읍에 42㎞의 자전거길을 더했다. 

자전거 동호인들과 함께 코스를 직접 돌아보고 문제점 등이 있을 경우 이달 중에 자전거 코스를 보완할 계획이다.

박우량 군수는 “전국 최초로 동호인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자전거 투어와 사이클링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며 “자전거 여행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안 자전거길은 행정안전부에서 뽑은 꼭 가봐야 할 바다를 품은 섬 자전거길에 선정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