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드론활용 스마트 영농 실증사업’ 추진
전남도 ‘드론활용 스마트 영농 실증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전국 최초로 5G통신 기반에 ICT 기술이 융합된 드론 활용 스마트 영농실증 사업에 나선다.

전라남도는 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5G기반 드론활용 스마트 영농 실증·확산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선정에 따라 전라남도는 고흥 항공센터 일원에 오는 2023년까지 164억원(국비 80억원)을 투입해 5G통신 전용망과 드론 상용화 실증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5G기반 드론을 활용한 벼, 마늘, 유자 등 수도작을 비롯해 밭작물, 과수 등에 대한 사계절 실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은 전남테크노파크를 중심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광기술원, 순천대학교,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가천대학교 등이 참여하며 5G통신을 기반으로 한 작물별 재배·관리 매뉴얼과 표준안 마련, 기업지원을 위한 마케팅, 전문 인력 양성사업도 함께 진행된다.

전라남도는 이번 사업으로 구축될 인프라를 향후 DNA+드론 기술개발 사업을 비롯해 그랜드 ICT 연구센터, 드론 규제자유특구, 특별자유화구역, 스마트팜혁신밸리사업 등과 연계해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 모델 창출로 드론 기업의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남도는 지난해 11월 3단계 드론산업 육성 계획을 마련, 오는 2030년까지 15개 과제에 8077억원을 투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드론 규제자유특구와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추진, 드론 특화 지식산업센터,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 등 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지난 6월 정부 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K-UAM 로드맵에 대응해 플라잉카, 드론택시 등 차세대 도심 항공 교통 모빌리티 실증을 위한 종합테스트베드 구축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안상현 전라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고령화, 인구감소 등 지역의 농업문제를 해결하고 블루 이코노미 핵심과제인 ‘미래형 운송기기 중심도시 전남 실현’을 위해 중요한 사업”이라며 “5G통신과 지능형 드론을 농업에 접목한 전국 최초 국책사업인 만큼 전남이 드론 산업의 메카가 되도록 온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