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친일반민족행위자 서훈 취소 개정안 발의
김홍걸, 친일반민족행위자 서훈 취소 개정안 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인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발표 20주년 평화통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인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발표 20주년 평화통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3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3일 역사 바로 세우기 두 번째 일환으로, 친일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서훈을 취소하는 내용의 상훈법 일부개정법률안(친일파 서훈 취소법)을 발의했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역사 바로 세우기 첫 번째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친일파 파묘법)을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그 두 번째 일환이다. 상훈법 개정안에는 일제강점하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2조에 따른 친일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서훈 최소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다.

김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훈을 받은 자 중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결정된 사람은 45명으로 파악됐다.

그중 6인은 독립유공으로 건국 훈·포장을 받은 자로 친일행위가 밝혀져 상훈법상 거짓 공적을 이유로 서훈이 취소됐다.

그러나 아직 서훈을 유지 중인 39명은 독립유공 이외의 공적으로 서훈돼 서훈이 유지되고 있다.

김 의원은 “다른 공적을 세웠더라고 친일반민족행위가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이들의 서훈을 취소해 서훈의 존엄과 영예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역사를 바로 세워야 미래로 올바르게 나아갈 수 있다며,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의지를 강조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대표 발의자인 김 의원과 함께 강병원, 김경만, 김민철, 김수흥, 서삼석, 송갑석, 이규민, 전재수, 정춘숙 의원 등 10명 의원이 공동발의로 참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