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사과… 방송사고 뭐길래?
‘사랑의 콜센타’ 사과… 방송사고 뭐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콜센타 사과(출처: 사랑의 콜센타)
사랑의 콜센타 사과(출처: 사랑의 콜센타)

‘사랑의 콜센타’ 사과… 방송사고 뭐길래?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TV조선이 ‘사랑의 콜센타’ 방송사고와 관련해 공식사과를 전했다.

TV조선 측은 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7월 2일 목요일 ‘사랑의 콜센타’ 14회 본방송 중 시스템상의 문제로 송출이 매끄럽지 못한 오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TV조선은 추후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다짐하며, 앞으로 더 좋은 프로그램을 방송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과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미스터트롯 TOP7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현역 트로트 가수 7명과 맞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과 신유의 ‘나쁜 남자’ 듀엣 무대가 끝난 후 돌연 ‘트롯, 오리지널의 힘’이라는 자막과 함께 이전 방송 영상이 전파를 탔다.

이후 이찬원이 ‘물레야’ 무대를 꾸밀 때는 자막에 ‘찔레꽃’으로 곡 제목이 잘못 표기되기도 했다.

방송 말미 TV조선 측은 ‘사랑의 콜센타’ 방송 중 하단 자막으로 “방송국의 사정으로 방송이 매끄럽지 못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7-03 21:51:51
방송사고가 없도록 해야죠. 특히 인기있는 프로그램일수록 더 조심해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