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파티… “먼저 걸리면 상금”
미국 코로나 파티… “먼저 걸리면 상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럽 ⓒ천지일보DB
클럽 ⓒ천지일보DB

미국 코로나 파티 비판 목소리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의 일부 대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먼저 걸린 사람에게 상금을 주는 ‘코로나 파티’를 잇따라 열면서 현지 보건 당국이 긴급 대응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감염자에게 돈을 주는 조건으로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 파티를 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냐 맥킨스트리 시의원은 소방관계자들에게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듣고 “처음에는 일종의 루머라고 생각했다”며 “조사를 해보니 병원과 주 정부에서도 같은 정보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주 시의회 보고에서 랜디 스미스 소방서장은 도시의 젊은이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돈을 주고 파티를 열고 있다고 밝혔다고 맥킨스트리 의원은 전했다.

코로나 파티에서 처음으로 감염된 한 확진자가 의사에게 티켓 판매로 벌어들인 돈을 받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몇 주 동안 도시와 주변 지역에서 여러 개의 파티가 열렸으며 아마도 당국에서 모르는 파티가 더 있을 것이라고 맥킨스트리 의원은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 파티는)나를 격노하게 만든다”며 “그렇게 심각하고 치명적인 것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사실이 나를 화나게 한다. 무책임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에 감염돼 부모님이나 조부모님께 옮길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터스컬루사시는 이 같은 파티 현장을 발견하면 즉시 해산시키기로 했다. 맥킨스트리는 “이것은 정치가 아니다. 공중보건 문제다”라며 “사람들이 죽어가고 치료법은 없다. 가능한 한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앨라배마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약 3만 9천명이며 사망자 수는 1천여명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