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인국공에 지지율 40%대로 ‘뚝’… 文대통령 “부동산 물량 확대하라”
부동산·인국공에 지지율 40%대로 ‘뚝’… 文대통령 “부동산 물량 확대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출처: 리얼미터) ⓒ천지일보 2020.7.2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출처: 리얼미터) ⓒ천지일보 2020.7.2

긍정평가 49.4%, 부정평가 46.1%

30대·50대·중도층서 지지율 하락

文대통령, 김현미 장관 긴급보고 받아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수행 지지율이 지난 3월 3주 차 조사(49.3%) 이후 15주 만에 40%대로 떨어졌다.

이는 부동산 정책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태 등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한 데 기인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풀어야 할 각종 현안이 산적하다는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6월 29일~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전주 대비 3.9%p 내린 49.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3.4%p 오른 46.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지난 3월 3주 차 조사(47.9%)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0.6%p 상승한 4.6%로 나타났다. 지지율의 하락은 부산·경남과 30대·50대, 중도층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결국 집값 상승과 인국공 사태 등 민생문제에 대한 민심 악화가 원인이라는 분석과 맞물린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집값도 안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 오가는 얘기를 들으면 (국민이) 짜증이 날 수밖에 없다”며 “외교·안보, 정치, 경제 측면에서 국민은 한국의 미래가 밝다고 보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 네번째 윤석열 검찰총장.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 네번째 윤석열 검찰총장.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는 이런 민심 이반을 의식한 듯, 발 빠르게 움직였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다주택 보유 참모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만 남기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재차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 청와대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주택시장 동향과 대응 방안에 대한 긴급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투기성 매입을 규제해야 한다는 국민 공감대가 높다”고 말했다.

이는 6.17 부동산 대책에도 전셋값과 매매 가격이 진정될 기미가 안 보이는 등 불안한 모습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이 직접 현안을 챙기며 상황을 정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김현미 장관에게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 부담 강화 ▲공급 물량 확대 ▲생애최초 구입자 부담 완화 ▲추가 대책 마련 등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을 만나기에 앞서 참모들에게 “종부세법 개정안을 정부의 21대 국회 최우선 입법 과제로 처리하도록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라”는 주문도 내놨다.

이에 앞서 참여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자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실험대상도 아니고 아무리 대책을 내놔도 먹히지 않으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서 정책에 변화를 가져오는 게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