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파격 ‘인재 채용’… 올 석·박사 1천명 뽑는다
이재용의 파격 ‘인재 채용’… 올 석·박사 1천명 뽑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DB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DB

“미래 위해 사람이 가장 중요”

‘좋은 일자리 창출’ 약속 이행

시스템반도체 1위 디딤돌 마련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 등 차세대 신기술 분야에서 인재 채용을 크게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연말까지 석박사 인력 채용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인 총 1000여명을 채용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상반기 반도체 설계, AI 분야 박사급 인력 500여명을 이미 채용했다. 하반기 석박사 인력 500여명을 포함하면 연말까지 1000여명을 채용하는 셈이다. 석박사급 인력 채용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가 미래 사업 분야의 우수인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 ▲IT 산업 경쟁 심화 ▲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서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18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AI, 5세대 통신(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다. 지난해 4월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 5천명을 채용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월 DS부문 채용 공고를 통해 차세대 메모리 리더십 강화를 위한 메모리 연구개발, 반도체 생산라인 스마트공장 구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적인 AI 및 소프트웨어 등 여러 분야에서 우수인재 영입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현장 경영을 다니면서 인재 확보를 중시하는 경영 철학을 강조해왔다. 그는 2018년 9월 삼성종합기술원 방문 당시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역량 확보를 위해 내부 인재를 육성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도 ‘좋은 일자리 창출’을 약속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당시 “(채용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기업의 의무”라며 “(일자리 창출을 통해)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2019년 10월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에서도 “세계 경기가 둔화되고 여러 불확실성으로 인해 어려운 시기지만 저희는 흔들리지 않고 차세대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5월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도 “성별과 학벌, 국적을 불문하고 훌륭한 인재를 모셔와야 한다”며 “그것이 저에게 부여된 책임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