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 ‘바이오산업 성장의 메카’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 ‘바이오산업 성장의 메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7.1
허태정 대전시장이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7.1 

바이오기업 대표들과의 만남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바이오 기업인 ㈜알테오젠을 방문한 허 시장은 알테오젠 대표를 비롯한 5곳의 바이오기업 대표들과 대전시와 코로나 이후 대전 바이오 경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바이오기업 대표자들은 미혼자 대상 기숙사와 고가장비 범용 사용, 연구원 병역특례제도 개선, 산업용지에 대한 정보제공, 둔곡지구 입주자 편의시설 제공 등을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7.1
허태정 대전시장이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7.1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 대전의 체외진단기기업들이 약진하며 눈부신 성과를 보였지만 아직 미개발 분야인 감염병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야말로 향후 세계 바이오산업의 판도를 뒤엎을 핵심 키”라며 “이 부분에 대해 기업의 어려움이 해소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시장은 “바이오기업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한 것에 감사드린다”며 “대전이 바이오 산업 성장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시는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긴장의 끈을 다시 조이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7.1
허태정 대전시장이 1일 오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바이오 기업에서 민선7기 3년차 첫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7.1

㈜알테오젠은 바이오의약품보다 효능이 개선된 차세대 바이오베터 및 바이오의약품과 동등한 효능을 나타내는 바이오시밀러 등을 연구개발하고 있는 기술선도 바이오기업으로 2008년 5월 설립돼 2014년 12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 올해 6월 시가총액 5조원을 돌파했다.

또 지난해 11월 정맥주사용 의약품을 피하주사용 의약품으로 대체할 수 있는 기술(히알루로니다제)을 해외 바이오기업에 1조 5723억원에 이전하는 등 총 7조 307억원 규모의 기술이전을 했다.

한편 이날 대화에는 ㈜알테오젠 박순재 대표를 비롯해 ㈜와이바이로직스 박영우 대표이사,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박희경 대표이사, 비욘드바이오㈜ 민창희 대표이사, ㈜진시스템 서유진 대표이사, ㈜큐로셀 김건수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