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비건, 방한 시 트럼프 메시지 北전달할 듯”
日신문 “비건, 방한 시 트럼프 메시지 北전달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16

“이달 초 한국 중개로 판문점 접촉 가능성”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하려 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한미일 협의에 관여하는 소식통을 인용해 “비건 특별대표가 이르면 이달 초 방한 때 한국의 중개로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을 시도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보내려고 하는 메시지의 내용은 명확하지 않지만,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달 미국에서 비건 특별대표와 만났을 당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나 미국의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금강산 개별 관광 등을 인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비건 특별대표의 방한 때 한국이 미국과의 협력 태세를 느슨하게 하거나 북한에 너무 접근하지 않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미 당국은 언급 자체를 자제하고 있지만, 양측은 비건 대표가 2박 3일 일정으로 이달 7일 방한하는 구상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