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반년! 괜찮아요. 남은 시간은 계획한 대로 살아볼게요~”
“벌써 반년! 괜찮아요. 남은 시간은 계획한 대로 살아볼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이 유수와 같다지만 올해는 유난히 빠르게 지나가는 것만 같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세월이 유수와 같다지만 올해는 유난히 빠르게 지나가는 것만 같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작심삼일이라도 계획 세워보는 것이 중요

거창할 필요 없이 알아볼 수 있게 정리

인생의 목표 위해 실천할 수 있는 것부터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으악~~ 벌써 상반기가 다 지나갔다니!” 2020년이 시작한 지가 엊그제 같더니 어느새 7월이다. 세월이 유수와 같다지만 올해는 유난히 빠르게 지나가는 것만 같다. 올 한해도 계획한 것이 많았건만 지나고 보니 해 놓은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 누구나 걸릴 수 있다는 그 병 ‘작심삼일’ 병이 나도 모르게 왔다 간 건지도 모른다.

그나마 작심삼일이면 양반이다. 무엇을 하든 작심일일을 넘기가 어렵다면 이쯤에서 스케줄러를 사용을 한 번 고민해보자. 밑져야 본전이니까. 누구나 한번쯤은 스케줄러를 활용해 일상을 좀 더 유용하고 윤택하게 살아가보자는 굳은 의지를 다진 적이 있을 것이다. 시간은 금보다 귀한 것으로 한번 흘러간 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으니, 허투루 보내지 않을 것임을 다짐하면서 말이다.


 

무엇을 하든 작심일일을 넘기가 어렵다면 이쯤에서 스케줄러를 사용을 한 번 고민해보자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무엇을 하든 작심일일을 넘기가 어렵다면 이쯤에서 스케줄러를 사용을 한 번 고민해보자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그때 그 시절에도 그려봤던 계획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보면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이 스케줄러를 잘 활용한 이력이 있다. 초등학교 방학 때면 어김없이 만들던 생활계획표가 그것이다. ‘생활계획표’라는 단어가 생각난 것이 기적일 만큼 아득한 옛날이야기처럼 느껴지는 그리움 가득한 단어.

어쩌면 한두 번 정도는 계획표대로 움직였을까 싶은 이 ‘계획표’를 만들기 위해 하얀 도화지 위에 컴퍼스를 대고 동그라미를 그 얼마나 많이 그려봤던가. 그렇게 동그라미 그리려다 도화지에 구멍 내기가 일쑤였다. 시간별로 칸이 만들어지고 크레파스로 색칠해가며 그날 해야 할 일들을 빼곡하게 적어놓으면 일단 그것만으로도 마음 뿌듯해지던 시간들이었다. 계획표가 완성된 순간 이미 반 이상은 계획적이고 부지런한 사람, 아니 어린이가 된 기분이었다.


올 한 해는 계획대로 되지 않았지만, 다가오는 새해에는 꼭 계획적인 사람이 되고야 말 것이라는 야심에 찬 미소와 함께 다이어리 하나 고르는 데만도 한참이 걸린다. 비록 한해가 시작되고 6개월이 지났지만, 일단 다이어리든, 스케줄러든, 메모장이든 혹은 스마트폰 앱이든 자신에게 맞는 고정 스케줄러를 하나 골라보자.

그런 다음, 올해 안에 꼭 이루고 싶은 한 가지를 적어본 뒤 매일매일 한 번씩 그 소망하는 것을 눈으로 보고 입으로 되뇌어보는 것이다. 어느 순간 이를 이루기 위한 방법이 떠오른다면 그 즉시 메모를 해두고, 그 위에 하나하나 앞으로 나아갈 방향들을 자유롭게 적어보자.

요즘 유행하고 있는 성격유형검사인 MBTI만 보더라도 사람을 외향내향(E-I), 사고감정(T-F), 감각직관(S-N), 판단인식(J-P)의 4가지 분류 기준에 따라 16가지 심리 유형 중 하나로 분류할 수 있는 것처럼, 계획을 세우는 것도 각자의 성향에 따라 자유롭게 적는 것이 좋다. 거창할 필요도 없다. 남을 위한 계획이 아닌 나 자신을 위한 계획이기에 다른 사람을 의식할 필요도 없다.
 

자기만의 인생계획표를 세우는 데 있어 자기 자신보다 더 잘 세울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자기만의 인생계획표를 세우는 데 있어 자기 자신보다 더 잘 세울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너는 계획이 있었구나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체크하고 한 주, 한 달, 나아가 한해의 계획을 세워놓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이는 한 주의 대략적인 계획만 체크하고 그날의 변수에 따라 유동적이게 움직인다. 물론 한 주간의 그 어떤 계획도 세우지 않고 생활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다고 그들이 계획이 없는 것이 아니라 이미 잘 짜인 조직의 틀 안에서 갖추어진 계획대로 움직이고 있기에 ‘자신’만을 위한 특별한 계획이 부족할 뿐인 것이다.

여기서 하나 주목할 것은 바로 이 ‘계획’이라는 것의 본질적인 의미가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사전적 의미의 천편일률적인 것이 아닌, 각자가 살아가는 데 있어 삶의 의미를 두는 그 무엇인가를 이루어가기 위한 자신만의 특별한 계획을 말하고자 함이다.

그렇기에 자기만의 인생계획표를 세우는 데 있어 자기 자신보다 더 잘 세울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삶의 목표가 ‘평화’라면 ‘평화’라는 단어 하나 써놓고 그것을 매일 매순간 보고 되뇌면서 이를 이루기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것이 제대로 된 ‘인생계획표’가 아닐까. 남들이 보기에는 고작 단어 하나 써놓은 메모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한 사람 한 사람에겐 그 사람의 일생을 담은 글이니 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