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6월 1만4260대 판매… 전년比 23.7%↓
르노삼성차, 6월 1만4260대 판매… 전년比 2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M3.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천지일보 2020.3.25
XM3.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 1만 4260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3.7% 감소한 수치다.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80.7% 증가했으며, 전월과 비교해도 29.3% 증가했다. 지난 3월 XM3 출시에 따른 신차 효과 및 QM6의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4개월 연속 내수판매 월 1만대 이상을 기록했다. 이렇듯 내수 시장에서는 회복세를 보인 반면, 6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94.7% 줄어들어 전체적으로는 23.7%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르노삼성차 내수 실적은 5만 5242대로 전년 동기 대비 51.3% 증가했으며, 수출 실적은 1만 2424대로 전년 동기 대비 74.8% 감소했다. 내수와 수출을 합한 상반기 전체 판매대수는 총 6만 7666대로 전년 동기 대비 21.2% 감소했다.

XM3는 6월 한 달간 5330대 판매됐다. 전월 대비 6.4% 증가했으며, TCe 260이 3979대로 74.7%를 차지했고, 1.6 GTe는 25.3%였다. 최상위 트림인 TCe 260 RE시그니처를 선택하는 고객 비중이 52%로 여전히 절반 이상이다.

출시 이후 꾸준히 월 5000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거둔 XM3는 준중형 세단과 소형 SUV를 찾는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6월까지 누적판매 2만 2252대로 출시 4개월 만에 2만대를 넘어섰다.

6월 한달간 르노삼성차의 대표모델인 SM6와 QM6는 각각 1443대, 6237대 판매되며 XM3와 함께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SM6는 전년 동기 대비 17.1%, 전월 대비 95% 급증했다. 지난달 한정판 볼드 에디션을 선보인 QM6의 6월 판매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64.8% 증가하며 꾸준한 인기를 입증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별로는 트위지 197대, 캡처 292대, 마스터 123대 판매됐다. 특히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가 전월 대비 149.4% 증가했다.

한편 르노삼성차 수출 실적은 QM6(수출명 르노 콜레오스) 556대, 트위지 36대로 6월 한 달간 총 592대를 선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