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추진”
문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대통령 선거 이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유럽연합(EU)의 한-유럽연합(EU) 화상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한국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북미 간 대화는 북미정상회담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미 간 대화 노력에 있어 EU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7-01 18:27:04
트럼프를 끌어내서 회담 하겟다는 것인지

이현섭 2020-07-01 17:12:06
그냥 가만히 계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