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중 4명 “올해 하반기 집값 상승할 것”
국민 10중 4명 “올해 하반기 집값 상승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집값 전망(왼쪽)·지역별 집값 전망. (제공: 직방)
하반기 집값 전망(왼쪽)·지역별 집값 전망. (제공: 직방)

절반 이상은 전세가격도 상승 예상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6.17 대책 등 정부의 잇단 부동산 정책에도 올해 하반기 집값 상승을 점치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직방이 애플리케이션 내 접속자 409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2.7%는 하반기 주택 매매시장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락은 37.7%, 보합은 19.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는 상승이 각각 42.6%, 44.3%로 하락(36.9%·36.3%)보다 높은 반면 인천은 하락이 43.1%로 상승(36.5%)보다 많았다. 광역시와 지방도 상승이 각각 40.9%, 45.0%로 하락(37.7%·39.6%)보다 높았다.

하반기 상승 이유로는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이 34.9%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교통·정비사업 등 개발호재(14.6%) ▲선도지역ㆍ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 상승(12.8%) ▲신규 공급물량 부족(11.4%) 순으로 나타났다.

전세시장 전망에 대해선 절반이 넘는 56%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서울은 59.5%로 타지역에 비해 상승 응답비율이 더 높았다. 그 이유에 대해선 ▲매매가격 상승에 따른 전세가격 상승(34.5%) ▲전세 매물 부족(34.4%) ▲신축 및 신규 분양 대기수요로 인한 전세수요 증가(12.6%) 순으로 꼽았다.

모든 연령대에서 ‘신규 아파트 청약’ 시장이 가장 유망할 것으로 응답됐지만 20대에서는 40%대 응답률에 그쳐 다른 연령대(50% 이상)와 응답 차이를 보였다. 20대에서는 청약 가점이나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하고 비용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오피스텔, 연립·빌라·다세대를 선택한 응답률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서 높게 나타났다.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서도 응답에 차이가 있었다.

직방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다주택자 양도세 한시적 완화 종료 등 달라지는 정책이 많은 가운데, 저금리 기조는 이어져 여유 자금 유입이 계속될 전망”이라며 “다만 6.17대책이 발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고, 주택시장 불안 조짐이 나타날 경우 정부가 추가적인 부동산 대책을 예고하고 있어 하반기 주택시장의 방향성은 유동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